넥슨 '레고' 게임 언리얼 엔진4로 개발한다


넥슨-에픽게임스 언리얼 엔진4 장기 사용 계약 체결

[문영수기자] 넥슨은 인기 블럭 '레고'의 지적재산권(IP)를 이용해 개발하는 신작 모바일 게임 프로젝트에 언리얼 엔진4를 채택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지난 1월 워너브라더스 인터렉티브 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 TT게임즈와 레고(LEGO) 시리즈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넥슨은 '레고 닌자고'(LEGO Ninjago) 등 유명 레고 시리즈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을 개발할 계획이다.

넥슨과 언리얼 엔진4 계약을 체결한 에픽게임스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국내 최고의 개발력을 자랑하는 넥슨 개발팀이 언리얼 엔진4를 이용해 개발할 레고 게임들이 여타 모바일 게임들과 어떻게 차별화될지 궁금하다"면서 "넥슨이 국내외에서 최고의 개발사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할 수 있도록 에픽게임스 역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넥슨에서 선보일 레고 게임은 애플 앱스토어 및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모두 지원하며, 오는 2016년 한국 및 아시아 지역에 우선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넥슨 정상원 부사장은 "언리얼 엔진4는 높은 자유도를 바탕으로 고품질 게임 경험을 구현할 수 있는 최적의 개발 도구"라며 "넥슨의 개발력과 노하우를 결합해 선보일 차세대 게임들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