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 회장 "기술혁신 투자 확대한다"


수입차 공세 및 시장 예측성 불확실 대응 차원

[안광석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회장(사진)은 13일 "올해 혁신적 기술 및 제품 개발 능력 확보를 위해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날 양재동 사옥에서 현대차 주주총회에 앞서 배포한 지난해 영업보고서를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내수 시장에서는 수입차들의 공세가 한층 거세지고 해외 시장에서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신흥국을 중심으로 지정학적 위험이 증가하는 가운데 저성장 및 저물가 기조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면서 시장 예측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정 회장은 올해 경영 방침을 '투자 확대를 통한 미래 경쟁력 제고'로 정하고 세계적 선도업체로 도약하기 위해 제품 경쟁력과 고객 만족도 향상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회장은 "품질경영을 더욱 강화해 고객의 믿음과 신뢰에 보답하고 다수 전략 차종과 친환경차 출시를 통해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브랜드 가치 제고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어 "특히 친환경차 분야 연구 개발과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원천기술 확보를 바탕으로 경쟁우위를 확보할 것"이라며 "우수한 연구 인력에 대한 채용과 산학 협력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안광석기자 hov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