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네이버페이' 지문인식으로 송금한다


오는 6월 출시 예정…'네이버 체크아웃' 브랜드 통합

[정은미기자] 네이버가 오는 6월 출시 예정인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에 애플페이와 같은 지문인식 기술을 도입한다.

기존 간편결제 서비스인 '네이버 체크아웃' 브랜드는 오는 24일부터 '네이버페이'로 변경된다.

12일 네이버에 따르면 '네이버 페이'는 오는 6월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현재 국내 주요 은행 및 카드사 등과 제휴 작업을 진행중이다.

KB국민카드를 비롯, 비씨카드와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등과는 제휴를 확정했고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주요 은행 5곳과도 제휴를 추진 중이다.

네이버는 간편결제 서비스인 '네이버 체크아웃'과 '네이버 마일리지', '네이버 캐쉬' 등을 하나로 묶어 원클릭 결제뿐만 아니라 송금까지도 가능한 '가장 쉽고 편한'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네이버 페이'의 신용카드 결제의 경우 기존 신용 카드 결제 시 SMS 인증 등의 과정을 생략해 선보일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결제비밀번호 ▲지문인식 ▲무인증(원클릭) 결제 등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은행계좌 결제 이용시에는 사용자가 최초로 계좌정보를 등록한 이후 ▲결제 비밀번호나 ▲지문 인증만으로 은행계좌를 통한 결제가 가능하다.

네이버는 차별화된 송금기능도 준비 중이다.한번의 계좌정보와 결제비밀번호를 등록하면 이후부터는 송금 대상의 계좌번호를 몰라도 ▲네이버 ID ▲휴대폰 번호 ▲지인 기반(과거 송금 이력이 있으면 ID나 휴대폰 번호없이도 송금가능) 만으로도 송금할 수 있다.

◆금융사 FDS와 네이버 빅테이터 접목한 보안 구축

네이버가 네이버페이의 도입을 앞두고 역점을 두는 분야는 보안이다.

네이버 페이는 카드번호를 저장하지 않고 네이버 ID와 맵핑된 가상 카드번호로 결제하는 방식이라 가상 카드번호가 외부에 유출되더라도 도용을 통한 부정거래에 활용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네이버는 또한 금융사의 부정거래방지시스템(FDS)과 네이버의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해 안전한 보안 시스템을 제공한다는 계획. 만약 제3자에 의한 도용 등 부정이용으로 인해 이용자 손해가 발생하면 전액을 선보상해 주는 정책도 검토중이다.

네이버 최진우 네이버 페이 셀장은 "네이버를 통한 검색과 '네이버 페이'를 통한 구매가 끊김없이 이어지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다"며 "이용자들은 결제부터 적립·충전·송금에 이르는 전 과정에 새로운 쇼핑가치를 가지게 될 것"이라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