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피키캐스트, 50억원 투자유치


콘텐츠 생산 강화 및 마케팅에 활용 계획

[정은미기자] 종합 모바일 서비스 기업 옐로모바일의 피키캐스트(대표 장윤석)가 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 투자는 이달 초 DSC인베스트먼트와 DS투자자문으로부터 각 25억원씩, 전환우선주 형태로 진행됐다.

피키캐스트는 '콘텐츠 큐레이션 앱'이다. 관심사 기반으로 사진이나 움직이는 이미지·음악·짧은 텍스트 등 모바일에 최적화된 형태의 콘텐츠를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지난달 시작한 TV광고가 많은 화제를 모으며, 출시 1년 만에 누적 다운로드 600만건을 돌파했다. 일 평균 앱 방문자수는 120만명 정도다.

피키캐스트는 투자금을 콘텐츠 라이선스 확보 및 자체 콘텐츠 제작에 할당해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개된 TV광고에 이은 추가적인 마케팅도 진행할 계획이다.

장윤석 피키캐스트 대표는 "모바일 세대가 열광하는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를 리드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콘텐츠 연구 및 제작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키캐스트는 옐로모바일의 콘텐츠&뉴미디어 사업부문의 중간지주 회사다. 지난 2012년 출범 이래 자회사인 말랑스튜디오를 통해 알람몬·1km·지하철·다이어터·원스 등과 함께 생활 밀착형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