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인도네시아 '애드플러스' 인수


인도네시아를 교두보로 동남아 시장 본격 진출

[정은미기자] 종합 모바일 서비스 기업 옐로모바일이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 광고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옐로모바일은 자회사인 옐로디지털마케팅을 통해 인도네시아 대표 디지털 미디어 광고 기업인 '애드플러스(Adplus)'를 인수했다고 5일 발표했다.

'애드플러스'는 인도네시아에서 구글, 이니티(Innity)에 이어 3위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디지털 미디어 광고 기업으로 알려졌다. 세계적인 기업인 다논·악사·노키아·쉐보레·미닛메이드·코카콜라 등의 대규모 광고를 수행하고 있다.

옐로모바일은 이번 인수를 통해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동남아지역의 모바일 및 디지털마케팅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옐로모바일의 자회사인 '옐로디지털마케팅' 그룹에 속한 '와이즈버즈', '카울리' 등 기술 플랫폼 기반의 기업들과 협업으로 마케팅 플랫폼을 확대하고, '애드쿠아', '이모션' 등 디지털마케팅 전문 기업과의 공유로 시장 우위를 확보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수 기준 세계 4번째인 약 2억5천만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오는 2018년까지 스마트폰 사용자 1억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는 거대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상혁 옐로모바일 대표는 "옐로모바일은 국내 디지털 마케팅 시장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해외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아시아 지역의 디지털 마케팅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