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한국MS, SW 교육 활성화 힘 모은다


다양한 프로그램 통해 소외계층까지 SW 교육기회 제공

[김국배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소프트웨어(SW) 교육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은다. 양 측은 소외계층까지 SW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표 아래 다양한 연중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미래부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김제임스)는 25일 서울 한국MS 사무실에서 초·중등 소프트웨어 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미래부와 MS는 소외계층 아동과 청소년의 SW 교육, 여학생 SW 학습 프로그램 실시 및 진로교육, SW 학습 도구개발·보급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MS는 일년에 4회 이상 정보화 소외계층 아동들을 대상으로 4주간의 집중 SW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고 1박2일 일정의 코딩 캠프를 연 7회 이상 열 계획이다.

3월에는 여고생을 대상으로 SW과 사물인터넷 교육을 위한 'SW로 말해요 스플래시(We Speak Code Splash)' 행사와 여대생 100명을 대상으로 IT 관련 진로를 탐색하는 '유스스파트 라이브(Youthspark Live)' 캠프를 개최할 예정이다.

4월부터 매달 1회 이상 일반 초·중등 학생 50여명을 한국MS 광화문 사옥으로 초대해 SW 교육을 위한 이매진 캠프(Imagine Camp)도 연다.

한국MS의 코두(Kodu Game lab), 터치디벨로프(Touch Develop), 스몰베이직(Small Basic), 엠브에이(MVA, Microsoft Virtual Academy) 등 교육 관련 온라인 콘텐츠는 'SW중심사회' 홈페이지(http://software.kr/main.do)에 공개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미래부 최재유 제2차관은 "디지털 경제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우리의 미래 세대들에게 SW 교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체계적인 SW 교육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노력과 함께 민간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제임스 한국MS 대표는 "SW를 재미있고 즐겁게 접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 21세기의 언어로서 배우고 활용할 수 있도록 기여하고자 한다"며 "소외계층 아동·청소년과 여학생들을 위한 SW 교육과 함께 초·중·고등학생 등을 대상으로 하는 입문용 SW교육 콘텐츠를 보급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