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는 여전히 윈도와 익스플로러(IE) 천하


운영체제와 웹브라우저엔 독점 및 잠금(Lock-in) 현상 지속

[정은미기자] PC 웹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IE)가 집계상으로는 점유율이 낮아지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여전히 이용자들의 PC와 인터넷 이용환경을 지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이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진행한 '2014 국내 인터넷 이용환경 현황조사'에 따르면 PC 웹브라우저의 경우 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87.50%), 스마트폰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브라우저(73.61%), 태블릿PC는 애플의 사파리(80.87%)의 점유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국내 PC 웹브라우저 분야에서는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점유율이 지난 2011년부터 스탯카운터(Statcounter)가 조사한 것과는 다르게 나타나 주목된다. 스탯카운터 집계에서는 2011년 92%, 2012년 76%, 2013년 67%, 2014년 74.14%로 조사됐었다.

PC 운영체제도 MS의 윈도가 97.76%로 압도적이었고 스마트폰은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85.82%, 태블릿PC에서는 애플의 iOS가 83.09%의 점유율을 보였다.

MS에서 지원 종료 또는 예정인 운영체제 윈도 XP(지난해 4월)와 Vista(2017년 4월)도 아직까지 21.79%의 사용자가 이용중인 것으로 조사됐고 최신 웹브라우저 미사용자(IE6~IE10)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도 51.48%나 됐다.

이같은 결과는 운영체제와 웹브라우저 분야에서는 여전히 독점 및 잠금(Lock-in) 현상이 인터넷 이용 환경 전반에서 나타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잠금(lock-in effect) 현상이란 기존의 제품 및 서비스보다 더 뛰어난 것이 나와도 이미 투자된 비용이나 기회비용, 혹은 복잡함이나 귀찮음으로 인해 타 제품 및 서비스로 옮겨가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PC 환경에서는 MS의 윈도와 인터넷 익스플로러, 모바일 환경에서는 구글과 안드로이드(안드로이드 브라우저, 크롬), 애플의 iOS(사파리)에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인터넷진흥원은 올해 미래부와 함께 엑티브엑스(ActiveX) 저감 및 HTML5 도입 확산을 통한 선진 인터넷 이용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사업비 총 40억원을 투입한다.

또 비표준 대체기술 개발·도입 시범사업, 글로벌 웹 표준 전환지원 시범사업,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캠페인, HTML5 기술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인터넷진흥원의 심동욱 인터넷환경개선팀장은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PC환경, 모바일, 콘텐츠 등 ICT 생태계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플랫폼 의존성을 완화하고, 웹 호환성을 확보해 이용자 불편을 줄이는 등 선진적인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와 관련한 상세한 내용은 인터넷진흥원 HTML5 기술지원센터 홈페이지(www.koreahtml5.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