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中 모바일게임 퍼블리싱 사업 진출


중국 현지와 국내에 이원화된 퍼블리싱 조직 신설

[정은미기자] 다음카카오가 중국에서 게임 퍼블리싱 사업에 나선다.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는 10일 중국 현지 법인인 '다음카카오차이나'를 통해 모바일게임 퍼블리싱 사업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다음카카오는 다음카카오차이나의 현지 직원과 다음카카오 중국게임사업 전담팀(TF) 직원들로 구성된 50여명 규모의 퍼블리싱 전담 조직을 1분기 내에 신설키로 했다. 올해 상반기 내에 첫 번째 퍼블리싱 게임을 중국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퍼블리싱 전담 조직은 '애플 앱스토어'와 '360'·'텐센트'·'바이두' 등 중국 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상위 8개 모바일 마켓에 국내 유수의 게임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중국 현지 기업과 국내 게임개발사와의 커뮤니케이션과 제휴, 마케팅 등 사업전반을 직접 지원하게 된다.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의 특수성을 감안한 현지화 전략도 마련했다.

여러 마켓이 존재하는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의 특수성을 감안하면 국내 개발사의 게임이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가 쉽지 않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음카카오는 주요 마켓에 동시 게임 출시가 가능한 중국향 통합 SDK(Software Development Kit)를 개발·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중국과 우리나라에 이원화된 퍼블리싱 조직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화적, 지리적 장벽을 최소화하고 국내 개발사가 현지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다음카카오 이승원 중국게임사업 총괄은 "국내 모바일 게임들이 다음카카오의 전문 인력의 지원으로 빠른 현지화에 성공, 중국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