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우버, 무인택시공유서비스 놓고 충돌하나


구글 서비스 준비중…"동지에서 적으로"

[안희권기자] 우버가 무인 운전 택시 공유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구글도 이를 준비하고 있어 양사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우버 투자사 중 하나인 구글이 그동안 개발해온 무인 운전차를 택시로 활용한 자동차 공유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 소식은 우버 이사진에 있는 데이비드 드라몬드 구글 최고법률책임자가 우버 이사회에서 공개해 알려졌다. 우버 이사들은 구글이 개발해 사내에서 사용하고 있는 택시공유앱도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고 한다.

구글은 지난 2013년 구글 벤처스를 통해 우버에 2억5천800만달러를 투자했다. 데이비드 드라몬드 구글 최고법률책임자는 이때 지분 보유로 우버 이사진에 합류해 우버 사업을 지켜봐왔다.

업계는 구글이 지도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자동차 공유 서비스인 우버를 결국에 인수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동안 구글과 우버는 자금뿐 아니라 지도 플랫폼에서 서로 긴밀한 협력 관계를 맺어왔다.

하지만 구글이 무인차 택시 공유 서비스를 준비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양사는 동지에서 경쟁사 관계로 바뀔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무인운전차 개발은 구글이 우버보다 앞서 있는 반면, 자동차 공유 서비스는 우버가 경쟁력을 지니고 있다. 게다가 우버가 최근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에 로봇연구소를 세워 무인 운전 택시 개발을 시작할 예정이다.

따라서 구글과 우버는 머지않아 무인 운전 택시 공유 서비스 시장을 놓고 주도권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