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뉴스펀딩, 후원금 7억원 돌파


서비스 4개월만에 펀딩 후원자 5만명 넘어

[정은미기자]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뉴스펀딩 서비스가 오픈 4개월만에 후원금 7억3천만원을 돌파했다.

뉴스펀딩은 독자들의 후원으로 제작비를 조달해,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까지 전 과정을 독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신개념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다.

28일 다음카카오에 따르면 뉴스펀딩에 참여한 후원자는 5만명, 펀딩수는 6만3천건을 넘어섰다. 지난해 9월 서비스 오픈 이후 4개월만의 성과다.

뉴스펀딩의 가능성이 입증되면서, 콘텐츠 역시 다양화되고 있다. 시사·경제·사회·문화를 넘어 연예·스포츠까지 콘텐츠 분야가 확대되며 전문 필자 180여명이 독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다. 8개로 시작한 뉴스펀딩 콘텐츠는 현재 약 50개에 달한다.

콘텐츠별 펀딩 성과도 눈부시다. 위안부 피해 소녀들의 넋을 기리는 영화 '귀향'을 함께 만들자는 취지로 시작된 'project 33. 언니야, 이제 집에가자'는 최단 기간 최대 호응을 이끌어내며 단일 프로젝트로 후원금 2억원을 훌쩍 넘겼다.

최초의 오디오형 콘텐츠인 'project 34. 제동이와 진우의 애국소년단'은 프로그램 소개 방송만으로 오픈 4일만에 후원금 1억원을 모았다. 평균 펀딩 모급액은 1천600만원 정도다.

후원 패턴도 다양해지고 있다. 하나의 콘텐츠에 여러 차례 중복으로 후원하거나, 다양한 콘텐츠에 50회가 넘는 후원을 한 사람도 있다. 인당 최다 펀딩 수는 51회, 최대 후원 금액은 100만원에 이른다.

다음카카오는 뉴스펀딩을 통해 더 가치 있는 콘텐츠가 생산되고 이용자에게 새로운 콘텐츠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텍스트를 넘어 사진·오디오·영상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방식를 접목시킨 콘텐츠를 확대 제공하고, PC와 모바일을 넘나들며 손쉽게 펀딩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간편한 결제 방식을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독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아이디어를 가진 콘텐츠 생산자가 직접 독자들에게 펀딩을 제안할 수 있는, 양방향 커뮤니케이션 채널로서의 역할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다음카카오 김귀현 뉴스펀딩 서비스 총괄은 "독자와 콘텐츠 생산자의 니즈를 연결하는 접점이자 열린 소통의 장으로 뉴스펀딩을 발전시켜나가며 뉴스 플랫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