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쇼핑검색-간편결제' 승부수


'검색·결제' 전방위 모바일 쇼핑 맞춤지원으로 경쟁력 강화

[정은미기자] 네이버가 '쇼핑 정밀검색과 간편결제'를 앞세워 결제시장 공략 강화에 나섰다. 이에 따라 다음카카오를 비롯한 국내외 기업들의 e-커머스 시장경쟁이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네이버는 27일 서울 테헤란로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상품검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용자의 쇼핑 의도에 맞춰 맞춤형 쇼핑 검색 기능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전세계적으로 모바일 쇼핑검색 및 이용이 늘어나는 추세를 감안할 때 쇼핑 부문의 강화 필요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네이버 역시 모바일 검색부터 새로운 검색시스템을 적용한다.

◆천편일률 검색 탈피, 빅데이터 적극 활용

과거 네이버의 쇼핑검색은 쇼핑 목적에 대한 고려 없이 일률적으로 가격과 브랜드 중심으로 상품이나 업체 홈페이지 정보를 제공하는 선에 그쳤다.

하지만 이번 검색개편에서 네이버는 통해 소비자의 다양한 쇼핑 의도를 미리 예측해 검색결과로 보여주는 새로운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검색에서부터 결제에 이르기까지 원활하게 원스톱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새 검색 서비스는 이용자의 쇼핑 목적을 예측해 상품 브랜드와 가격뿐만 아니라 세일 정보를 담은 '핫딜'을 비롯해 '트렌드', '핫이슈' 등 각종 쇼핑 정보도 검색 결과로 보여준다.

예를 들어 검색어 '치약'에 대해서는 브랜드와 가격 중심의 검색 결과를 보여주지만, '식탁의자'를 입력하면 다양한 상품 데이터베이스(DB) 이미지를, `패딩'은 브랜드와 남성·여성·아동을 기준으로 최대한 다양한 디자인을 검색 결과로 제공하는 방식이다.

네이버가 이처럼 키워드별로 최적화된 쇼핑 검색결과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은 쇼핑 이용자의 행동 패턴 정보를 담은 빅데이터의 분석을 통해 만들어낸 '쇼핑 트렌드 그래프' 때문이다.

네이버는 '쇼핑 트렌드 그래프' 구축 알고리즘의 정교함을 높여 이를 상반기 중 대부분의 쇼핑 관련 질의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쇼핑 검색 개선은 모바일에 우선 적용키로 했다.

◆검색개편 시너지효과는 '네이버페이'

'정밀검색' 기능 도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네이버는 상반기 중으로 간편결제서비스인 '네이버페이'도 선보인다. 네이버페이는 '체크아웃', '마일리지', '네이버캐쉬' 등 기존 간편결제 서비스를 하나로 묶어 원클릭 결제 및 송금까지 가능한 서비스다.

네이버 체크아웃 결제를 통해 간편 결제의 편의성을 경험한 약 1천500만명 이상의 이용자 경험과 4만개 이상의 온라인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다.

네이버 한성숙 서비스 총괄이사는 "쇼핑은 상업 콘텐츠란 이유로 검색에서 활용되지 못했지만 검색 주요 키워드가 쇼핑 관련 키워드 속에서 서비스 구현에 많은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 총괄이사는 "전세계적으로 모바일 쇼핑 거래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네이버도 쇼핑과 관련 사업을 콘텐츠의 창작 영역으로 간주하고 강화에 나선 것"며 "네이버는 핵심 경쟁력인 검색을 중심에 두고 만족스러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카카오와 숙명전

네이버의 '정밀 쇼핑검색' 서비스도입 및 간편결제 강화전략은 최근 우리나라에 불고 있는 '핀테크' 및 직구(내국인의 해외 직접구매) 열풍 바람'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골목상권 침해' 논란 아래 오픈마켓을 접고 쇼핑부문 사업을 축소한 바 있다. 하지만 다음카카오를 비롯한 경쟁사와 글로벌 기업들의 국내시장 공략 등이 가속화한 가운데, 우리 기업들의 역직구 공략강화 및 쇼핑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쇼핑 검색 및 결제시장 깊숙히 뛰어든 셈.

다음카카오는 네이버와의 본격 경쟁을 위해 지난해 즉답검색 '바로이거'에 이어 최근에 여행 정보를 제공하는 '추천 가볼만한 곳' 서비스를 추가하며, 검색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또 지난해 하반기에 간편결제 서비스 카카오페이를 출시하고 올해는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 등에 이어 결제 가능한 가맹점들은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네이버가 결제 시장이 뛰어들면 관련 시장이 확대 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면서도 "이용자로부터 편의와 가치를 인정받는 곳이 서비스 주도권을 쥐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