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인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공동개발 '맞손'


"보유한 인프라 무상 제공, 다양한 아이디어 구현"

[허준기자]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반도체 칩 제조사인 인텔과 사물인터넷(IoT) 산업을 활성화 시키고 신규 상품과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27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과 이희성 인텔코리아 대표가 참석해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사는 네트워크와 사물이 결합된 상품과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국내 사물인터넷 업계에서 제안된 다양한 아이디어의 구현을 앞당기기 위해 양사가 보유한 인프라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공동 개발된 서비스 체험을 위한 실증사이트 구축 및 개발사례 축적을 통해 관련 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기로 협의했다.

SK텔레콤은 한국사물인터넷협회의 회장사로 사물인터넷 활성화와 확산을 목표로 '사물인터넷 진흥주간(IoT Week)' 행사를 개최하는 등 산업 생태계 전반을 활성화 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인텔은 사물인터넷 전용 플랫폼 등 개발자들을 위한 사물인터넷 기술을 보급해왔다. 인텔은 이번 연구개발 협력을 통해 양사의 핵심 역량이 상호 보완 형태로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사물인터넷 주도권 확보를 위한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역량있는 글로벌 파트너와의 제휴를 통한 기술 리더십 강화가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이번 협력이 SK텔레콤의 사물인터넷 기술수준과 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희성 인텔코리아 대표는 "SK텔레콤과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으로 사물인터넷 분야까지 공동 개발을 진행해 기쁘다"며 "인텔이 보유한 기반 기술과 인프라를 제공해 SK텔레콤과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시너지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