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카카오택시 기사 회원 모집에 박차


전국택시연합회 MOU 체결…택시 기사들과 접점 마련

[정은미기자] 다음카카오가 1분기 내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출시하기 위해 기사 회원 모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는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이하 전국택시연합회)와21일 서울 역삼동 전국택시연합회에서 '카카오택시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카카오택시 사업 관련 협력 체계를 구축, 공동의 발전을 도모하며 향후 모바일 택시 관련 신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다음카카오는 카카오택시 서비스 관련 모바일 앱과 그에 따른 시스템의 개발 및 운영, 관련 정책의 수립, 서비스 확산을 위한 홍보·마케팅·프로모션을 담당한다.

전국 16개 지자체 택시운송조합의 연합인 전국택시연합회는 카카오택시 서비스의 안정적인 기사 회원 확보를 돕는다. 또 지속적인 서비스 사용 유도를 위해 협력하고, 서비스 관련 주요 정책 수립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카카오택시 기사용 안드로이드 앱을 출시한 다음카카오는 지난달 17일 협약을 맺은 바 있는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및 주식회사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서울 지역 택시 회사 담당자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강화하며, 기사 회원 모집에 주력하고 있다.

카카오택시 기사 회원 신청은 전국의 택시 운전 자격증 보유자 누구나 가능하다. 구글플레이에서 카카오택시 기사용 앱을 다운로드 받은 후 사진과 이름, 택시 운전 자격증 정보 등을 입력해 신청하고 다음카카오의 심사 및 승인을 거치면 정식 기사 회원 자격을 얻게 된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전국택시연합회와의 업무협약은 전국의 모든 택시 기사들에게 카카오택시 관련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가입을 유도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모바일 앱 사용에 익숙치 않더라도 택시 운전 자격을 보유한 전국의 기사 누구나 어려움 없이 카카오택시를 이용하고, 더 많은 승객과 연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접점에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