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비켜" 샤오미 노트, 40만원에 출격


애플·삼성에 공세수위 높여···플래그십 모델에도 '자신감'

[민혜정기자] 중국의 '신성' 샤오미가 애플에 도발했다.

샤오미가 아이폰6플러스(+) 대항마 '샤오미 노트' 를 공개했다. '샤오미 노트'는 샤오미의 새로운 플래그십 라인업으로, 아이폰6+나 갤럭시노트4 같은 대화면 스마트폰을 겨냥하고 있다. 샤오미는 '아이폰6+'의 3분의1 수준인 40만원에 '샤오미 노트'를 판매할 계획이다.

샤오미는 신제품 발표회 내내 경쟁사 애플 아이폰+6와 '샤오미 노트'를 비교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15일(현지시간) 샤오미는 중국 베이징 국가회의센터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샤오미 노트'를 공개했다.

샤오미가 이날 행사에서 '홍미노트'나 '미(Mi)' 시리즈를 선보일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그러나 예상을 깨고 새로운 브랜드 '샤오미 노트'가 공개됐다.

레이쥔 샤오미 CEO는 행사 내내 "샤오미 노트는 아이폰6+보다 크고, 얇다"며 경쟁사를 공격했다. 삼성의 갤럭시노트4도 비교 대상 목록에 올랐다.

'샤오미 노트'는 5.7인치 풀HD 화면, 퀄컴 스냅드래곤 801 프로세서, 6.95mm두께, 161g 무게, 손떨림방지기능(OIS)이 적용된 400만 화소 전면 카메라와 1천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 3천mAh배터리, 3GB 램, LTE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아이폰6+ 디자인과 유사하게 전면은 2.5D 곡면 유리를, 후면은 3D 곡면 '고릴라 글래스3'를 채용했다.

레이쥔 CEO는 "샤오미노트는 아이폰6+보다 0.2인치 화면이 큰데도 0.15mm 얇고, 11g 가볍다"며 "아이폰6+처럼 후면 카메라가 튀어나오지도 않았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샤오미 노트'의 가격은 16GB 기준 2천299위안(약 40만원)이다. 20만원 안팎의 샤오미의 다른 제품보다는 비싸지만 아이폰6+(6천88위안)의 3분의 1수준이다. 오는 27일 출시된다.

이날 샤오미는 '샤오미 노트'의 상위모델 출시 계획도 밝혔다. 이 제품은 QHD(2560×1440) 디스플레이를 지원한다. 64GB 내장메모리, 4GB램, 최대 다운로드 속도 450Mbps의 카테고리9를 지원한다. 가격은 3천299위안(약 57만6천원)이다.

한편 이날 행사는 지난 8일 입장권 판매 15분만에 1천장 표가 매진돼 샤오미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