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인물정보, 개인 동의 후 노출"


KISO 통해 마련한 인물정보 가이드라인 준수키로

[정은미기자] 네이버가 개인의 인물정보를 수집할 때 본인의 동의 및 확인을 거치도록 수집방식을 바꾼다. 개인이 인물정보 노출 중단을 요청하면 즉시 해당내용을 삭제키로 했다.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이같은 내용의 인물정보 가이드라인을 준수키로 했다고 31일 발표했다.

가이드라인은 인물정보 서비스를 투명하고 책임감있게 운영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에 의뢰해 마련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KISO는 인물정보 검증 및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네이버 인물정보 서비스의 관리 원칙을 검토하는 동시에 이용자와 인물정보 등재자 권리의 균형에 중점을 두고 인물정보의 등록·노출·수정·삭제 등 전 과정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강화된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인물정보 등재자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의 보장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KISO의 가이드라인을 실제 서비스에 반영함으로써 보다 투명하고 책임감 있는 인물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