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제이티넷' 인수하며 핀테크 사업 진출


제이티넷이 온오프 결제 시너지 낼 것으로 기대

[정은미기자] 종합 모바일 서비스 기업 옐로모바일(대표 이상혁)은 신용카드 승인업무 처리 전문 기업인 제이티넷(JTNet)을 인수하고, 핀테크(Fin-tech)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30일 발표했다.

제이티넷은 지난 1993년 설립된 카드승인 중개회사다. 신용승인 서비스, 직불카드 서비스, 모바일 결제 서비스 등 금융서비스와 POS 제품, 결제 관련 유무선 단말기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346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제이티넷이 굿닥 등 옐로O2O(Online to Offline) 그룹의 소속 기업들과 오프라인 및 모바일 결제분야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옐로모바일 측은 쇼핑·여행·디지털 마케팅 그룹과 서비스 연계를 강화해갈 예정이다.

앞으로 제이티넷은 김중태(전 이니시스 대표)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되며,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기업 프라이머를 이끌고 있는 권도균 대표가 투자자이자 이사로 참여한다.

이상혁 옐로모바일 대표는 "권도균, 김중태 대표가 갖고 있는 경험과 통찰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옐로O2O그룹의 결제사업을 아시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분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