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 삼성 C-Lab 출범


공모전 거쳐 18개팀 입주…삼성 창업 프로그램 지원

[박영례기자] 삼성과 대구 창조경제센터는 22일 대구 무역회관에서 C-Lab에 입주할 최종 18개팀을 공식 발표하고 C-Lab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이석준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 김연창 대구시 경제부시장, 김선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장, 지영조 삼성전자 기획팀 부사장이 참석했다.

창조적인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시작된 'C-Lab 벤처창업 공모전'은 일반인까지 창업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켜 3주의 모집기간 동안 3천700여 팀이 지원한 바 있다.

최종 선발된 18개 팀은 고등학생부터 재창업을 꿈꾸는 50대 벤처기업가까지 나이와 직업군이 고르게 분포된 것은 물론, 향후 해외 진출을 고려해 외국인이 포함된 팀도 있다.

최종 팀은 대구 무역회관 13층에 765㎡ 규모로 조성된 C-Lab에 입주, 사업화 단계별로 6개월간 전폭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특히 삼성은 삼성전자 사내 창의개발센터의 임직원 혁신 지원 프로그램 중 하나인 '핏인 캠프(Pit-in Camp)'를 대구 C-Lab에 접목, 우수한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도울 예정이다.

'핏인'은 자동차 경주 중 중간 급유와 타이어 교체를 위해 잠시 머무르는 것을 말하며, '핏인 캠프(Pit-in Camp)'는 본격적인 창업을 위해 갖추어야 할 지식과 노하우를 전수한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삼성전자 인재개발원에서 2주간 합숙을 하는 '핏인 캠프(Pit-in Camp)'는 사업화 과정에서 겪는 시행착오와 실패 요인을 줄이기 위한 목표로 창업 아이디어의 검증, 스타트업 경영 방법론 교육, 창업에 성공한 선배들의 노하우 전수와 1:1 멘토링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날 삼성전자 기획팀 지영조 부사장은 "삼성은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대한민국의 창의적 인재와 기업들이 서로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기술, 제품, 비즈니스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준비해왔다"며 "실패를 두려워 말고 도전하라"고 격려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