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3Q 영업손실 52억…4분기 연속 영업적자


3Q 매출 418억원…국내외 신작 출시로 상황 타개

[문영수기자]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4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이어가고 있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는 14일 2014년 3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418억원, 영업손실 5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분기대비 매출은 2% 감소했으며 영업손실은 소폭 줄어든 수치다. 3분기 당기순손실은 965억원을 기록했다.

위메이드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적자전환된 이후 4분기 연속 영업손실이 이어지고 있다. 주력 모바일게임 매출 감소 등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회사 측은 모바일게임 부문에서 '신무', '두근두근레스토랑'의 국내 매출 가시화 및 '아틀란스토리' 글로벌 서비스, 일본에 선보인 '라인 윈드러너' 업데이트 효과로 지난 분기 대비 4% 성장했다고 전했다. 특히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중심의 코어 장르는 전년동기대비 28% 성장하며 매출에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게임 부문에서는 '미르의전설2', '미르의전설3'와 '이카루스'로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위메이드는 향후 신작 게임들의 게임성과 완성도를 높이고 기존 게임들의 해외 시장 공략을 강화해 신규 매출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국내에서는 신작 '윈드소울'이 연내 출시되며, '블레이즈본' 등 완성도 높은 RPG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해외 시장 역시 지난 10월 출시된 '라인 스위츠'와 '격추왕' 론칭을 시작으로 '바이킹아일랜드', '에브리타운' 등 국내에서 성과를 인정받은 게임들을 선보여 수익성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