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골드모델 애플기기 중 최고가품"


가격 4천~5천달러…맥프로보다 비싸

[안희권기자] 애플이 웨어러블 기기인 애플워치를 기존 제품들보다 훨씬 비싼 가격에 판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핑턴포스트는 프랑스 매체 아이제너레이션을 인용해 애플워치 골드모델이 4천~5천달러(440만~550만원)에 판매될 것이라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애플워치 알루미늄 모델을 350달러에 팔지만 이보다 고급 기종인 애플워치 스테인레스 스틸 모델을 500달러(55만원), 골드모델을 4천달러에서 5천달러에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18K 순금으로 만들어진 애플워치 최고급 모델은 5천달러(550만원)에 팔릴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격은 애플 제품 가운데 최고가품인 맥프로(2천999달러)보다 더 비싼 것이다. 맥프로에 모니터와 키보드, 마우스를 포함하더라도 판매가격은 4천96달러로 여전히 골드모델보다 싸다.

◆애플워치, IT기기아닌 명품시계

애플워치 골드모델이 500만원대에 팔릴 것이라는 전망은 지난 9월에도 제기됐다. 당시 애플 전문 블로거 존 그루버는 18캐럿 순금 애플워치 가격이 5천달러 이상으로 책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애플이 롤렉스와 같은 명품시계를 염두에 두고 최상위 고급 모델인 애플워치 에디션을 제작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애플워치 에디션의 가격을 크기와 소재에 따라 최소 1천999달러(약 220만원)에서 최대 9천999달러(약 1천200만원)로 내다봤다.

그는 애플워치를 IT기기가 아닌 명품시계로 봐야 애플이 가격 정책을 제대로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 그루버의 예측대로 애플워치 에디션 가격이 5천달러대라면 애플의 명품 마케팅이 애플워치를 시작으로 본격 추진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한편, 애플은 내년에 애플워치를 매달 500만대씩 출하하고 연말까지 총 5천만대를 판매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