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문희상 "혁신위, 한 가지라도 분명히 실천해야"


새정치 혁신위 30일 1차 회의로 혁신 '시동'

[조석근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정치혁신실천위원회가 30일 국회 새정치연합 대표회의실에서 1차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청치혁신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비대위의 출범 목적이 크게 전당대회의 공정성 확보와 정치 혁신인데 여기에 관한 마스터플랜 등 콘텐츠는 이미 많이 나와 있다"며 "중요한 것은 한 가지라도 분명히 실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위원장은 혁신위의 역할로 "실천이 당장 가능한 것들이 급선무인데 비대위원들이 권한을 갖고 실천할 것을 정해달라"며 "오래된 정치문화 관행 법률 등 여야 합의가 필요한 것들부터 선거구제 권력구조 등 개헌이 필요한 것까지, (혁신위를 통해) 결과가 나오는 대로 비대위가 앞장서 추진한다"고 말했다.

원혜영 혁신위원장은 "지난 대선·총선 국면에서 보여주기식일망정 새누리당의 혁신 노력이 우리를 뛰어넘었다"며 "(혁신위 활동이) '말의 성찬'으로 끝나지 않도록 실천하는 혁신만이 (새누리당과의) 차별화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혁신은 의원 개인이든 계파든, 정당이든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며 "당원과 대의원, 보좌진, 당직자, 청년, 주부, 자영업자 등 아래로부터 요구하는 정치혁신과제를 수렴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조정식 사무총장, 우윤근 정책위의장, 민병두 민주정책연구원장과 함께 진선미, 홍종학, 김승남 등 초선의원들이 참여했다. 혁신위는 12명 위원 중 9명을 초선 의원들로 구성해 당 혁신작업의 개혁성과 추진력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문희상 "혁신위, 한 가지라도 분명히 실천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