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프리미엄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공개


내년 초 349달러에 판매…2가지 크기와 3가지 콜렉션

[안희권기자] 애플이 그동안 준비해온 야심작 웨어러블 기기 '애플워치'를 마침내 공개했다. 사각형에 구부러진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모양새는 기존 스마트워치와 비슷하지만 베젤부분이나 마감재, 디자인 등이 고급시계를 연상케 한다.

애플이 이 제품을 IT기기가 아닌 명품패션 소품에 초점을 맞춰 개발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준다.

애플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플린트예술공연센터에서 신제품 발표행사를 개최하고 웨어러블 기기인 애플워치를 선보였다.

팀 쿡 애플 최고 경영자(CEO)는 "애플워치는 애플 제품 가운데 개인에게 가장 최적화한 제품이며 손목에 세상과 연결하고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만들어 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애플워치는 커뮤니케이션 기기인 동시에 헬스케어 기기"라고 덧붙였다.

애플은 그동안 사용자인터페이스(UI)를 발전시켜 왔다. 애플 맥에서 첫선을 보인 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GUI)가 아이폰에서 멀티터치로 개선됐으며 이 기능이 애플워치에도 접목됐다.

애플워치는 디지털 크라운이라는 다이얼을 사용해 화면을 확대하거나 축소할 수 있으며 목록을 선택할 수 있다. 물론 아이폰처럼 손가락으로 화면을 터치해 조작할 수 있다. 디지털 크라운은 아이폰의 홈버튼과 같은 기능을 한다.

따라서 디지털 크라운을 누르면 초기화면으로 돌아간다.

애플워치는 동작감지 기능을 채택해 시계위로 손가락을 올릴 경우 화면이 자동으로 켜진다.

또한 애플워치는 내부에 각종 센서를 지니고 있어 심장박동 등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다양한 앱과 연동하여 보여준다. 이런 기능들은 내부에 장착한 탭틱 엔진을 이용해 화면 진동으로 이를 알려준다.

애플은 애플워치에 지도와 사진, 시리 등을 통합했으며 아이폰과 연결해 더 많은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애플은 이 제품을 2가지 크기와 3가지 콜렉션으로 내년 초부터 349달러에 판매할 예정이다. 콜렉션은 검은색의 스테인레스 스틸 케이스로 마감한 애플워치형 콜렉션과 가벼운 은색 알루미늄으로 마감한 스포츠 콜렉션, 18캐럿으로 금도금하고 사파이어 크리스탈 글라스를 채택한 에디션 콜렉션으로 이루어져 있다.

애플워치를 아이폰과 연동하려면 최소한 아이폰5 이상의 최신 모델이어야 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