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베일벗었다


둥근 모서리 사각형 화면·디지털 용두 특징

[민혜정기자] 애플의 스마트워치 '애플워치'가 베일을 벗었다.

애플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플랜트센터 열린 행사에서 '애플워치'를 공개했다.

애플의 스마트워치는 아이워치가 아닌 '애플 워치'라는 이름으로 출시된다. 이는 저작권 문제 때문이다.

팀 쿡 애플 CEO는 "저작권 문제 때문에 애플워치로 출시하게 됐다"며 "아이폰과는 다른 인터페이스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애플워치를 통화가 가능하며 시계 줄은 기본 6가지가 제공된다. 둥근 모서리 화면을 채용했다.

애플워치는 시계 측면에 디지털 용두(다이얼)을 장착한게 특징이다. 이를 이용해 화면을 내리거나 확대할 수 있다.

또 자체 센서로 사용자의 심장 박동을 측정할 수 있으며 무선충전을 할 수 있다. 충전기는 자석식이며 시계 뒷면에 붙여 충전할 수 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