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고졸사원, 입사 5개월만에 3억 비용절감 '화제'


KTDS 안휘진·채정희 사원, IT서비스 점검 솔루션 개발

[허준기자] 올해 3월 입사한 고졸 신입사원들이 수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웹서비스 점검 시스템을 개발해 화제다.

KT의 IT서비스 전문기업 KTDS(대표 양희천)는 올해 소프트웨어 특성화 고등학교를 졸업한 안휘진, 채정희 사원이 IT서비스를 위한 웹서버의 정상적인 동작을 모니터링 하고, 문제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을 지원할 수 있는 웹서비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개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올해 3월에 입사한 두 신입사원들이 개발한 이 시스템은 웹서비스의 정상적인 동작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사람이 직접 점검하거나 상용소프트웨어를 이용해야 했다. 상용 소프트웨어를 이용할 경우 1개 주소에 약 30만원의 비용이 든다.

KTDS는 이 모니터링 시스템을 회사 약 1천개 시스템에 적용할 경우 상용소프트웨어 수준의 점검효과를 얻으면서도 약 3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웹서비스 모니터링 시스템은 현재 회사 홈페이지와 고객센터, 성과관리시스템 등의 시스템에 실제 적용돼 있으며 향후 그 대상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이들 고졸 신입사원들은 특성화 고등학교에 다닐 때 이미 KTDS 직원이 직접 강의하는 최신 소프트웨어 기술 교육과정을 수료했다. 입사 후 오픈소스 개발방법론과 사내 전문가 교육 등을 통해 체계적으로 실무 수행역량을 쌓아왔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시스템을 개발한 KTDS 채정희 사원은 "학교 정규교육과정에서 다루지 않았던 오픈소스를 이용하다 보니 모든 것이 생소하고 설치조차 어려웠지만 상용소프트웨어와는 달리 모든 정보가 공개돼 빠르게 개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함께 개발에 참여한 안휘진 사원은 "체계적인 사내 교육과 선배들의 자문 덕분에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오픈소스를 통해 많이 배운 만큼 배운 것을 많이 나눠주는 소프트웨어 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KTDS는 청년실업을 해소하고 소프트웨어 개발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특성화고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KT그룹반'을 편성, 최신 소프트웨어 기술교육을 제공하고 학기 중 입사전형을 거쳐 정규직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채용하고 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고졸사원, 입사 5개월만에 3억 비용절감 '화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