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서비스 2주년 3천500만 다운 기록


1인당 2.67개 가입, 평균 멤버 9명

[정은미기자] 네이버의 자회사 캠프모바일이 운영하는 지인 기반 모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밴드(BAND)'가 서비스 2주년을 맞았다.

8일 캠프모바일에 따르면 지난 2012년 8월에 첫 선을 보인 밴드 서비스는 출시 2년 만에 3천5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모임 전문 SNS로 성장했다. 2년간 개설된 밴드의 총수는 1천200만개이며 1인당 가입한 평균 밴드 수는 2.67개, 밴드당 평균 멤버 수는 9.33명 수준이다.

대부분의 이용자들은 밴드를 통해 가족·친구·동료 등 서로의 소중한 사람들을 소그룹으로 나눠 연결하는 모습으로 사용하는 상태.

이람 캠프모바일 대표는 "모바일 속 모임 공간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이 사용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비결이라고 생각한다"며 "밴드는 IT 강국인 한국 환경이 낳아준 혁신적 서비스라는 책임감과 자부심을 가지고 글로벌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프모바일은 밴드 2주년을 기념하여 출시 초기부터 밴드를 쓰고 있는 이용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영상으로 공개했다.

3대가 함께 하는 가족 밴드에서 막내가 출산하는 과정을 실시간 공유하며 감격의 순간을 맞이한 스토리 등 밴드 이용자들의 모습이 담긴 밴드 2주년 축하 영상은 이벤트 페이지 및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