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주소록, 1천만 다운 돌파


스마트폰 교체시에도 연락처 관리 가능

[정미하기자]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주소록 애플리케이션(앱) 누적 다운로드가 1천만건을 넘었다고 16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이에 대해 기존과 다른 운영체제(OS) 기반의 스마트폰으로 교체할 때에도 손쉽게 연락처를 옮길 수 있어,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짧은 이용자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은 결과라고 분석했다.

네이버 앱은 스마트폰 분실 시 기기에 저장돼 있는 연락처를 삭제하고 이후 새 스마트폰에 복원할 수 있는 기능, 중복 연락처 정리와 같은 기능이 있다.

네이버 서비스 2본부 한규흥 본부장은 "주소록앱의 1천만 다운로드 돌파는 기본 탑재된 연락처앱과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하기 위한 네이버의 노력이 통했다는 증거"라며 "앞으로도 그 동안 쌓아온 네이버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편리한 모바일 라이프를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