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구글, 스마트홈 시장서 또 '맞대결'


애플, WWDC서 플랫폼 공개…구글, 네스트 인수로 본격 시동

[김익현기자] 암중모색하던 애플이 드디어 스마트홈 플랫폼을 공개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시장에 이어 또 다시 구글, 삼성 등과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파이낸셜타임스는 26일(현지 시간) 애플이 다음 달 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되는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스마트홈 플랫폼을 선보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의 스마트홈 플랫폼은 아이폰을 이용해 전등을 비롯한 각종 가전제품, 보안시스템 등을 원격 조정하는 형태가 될 전망이다. 아이폰이 스마트홈 시스템의 리모컨 역할을 하게 되는 셈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주인이 아이폰으로 도착 사실을 무선 전송하면 집 안의 전등불이 자동으로 켜지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지난 해 11월 무선 기기로 시스템을 작동하는 특허권을 출원했다.

이 신문은 또 “스마트홈 시스템은 소비자들로 하여금 iOS 기반의 애플 기기를 사도록 만드는 유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플은 올 연말쯤 애플TV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이폰으로 집안 시스템 구동" vs "네스트랩스 스마트 기기로 준비 완료"

스마트 홈 시장은 최근 들어 관심의 초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구글이 지난 1월 네스트랩스를 32억 달러에 인수하면서 스마트홈 시장 경쟁에 불을 지폈다.

당시 외신들은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접하는 여러 문제들을 해결해준다”는 네스트랩스의 비전이 구글 창업자 래리 페이지와 딱 맞아떨어진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네스트랩스는 인터넷 기반 온도자동조절장치 전문업체다. 포브스는 이런 점을 들어 구글이 “빅데이터로 조절되는 에너지 기반 시스템”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왜 스마트홈 사업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뭘까? 가장 먼저 꼽을 수 있는 건 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 시장 성장이 정체 상태에 이르렀다는 부분을 들 수 있다. 차세대 유망산업을 찾아야 할 때가 됐다는 것이다.

이런 이해 관계에 딱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바로 스마트홈 사업이다. 스마트폰이 핵심 단말기 역할을 하는 스마트홈 시스템을 구축할 경우 단말기 수요도 살리면서 다음 단계를 모색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스마트홈은 생태계 강화 측면에서도 큰 힘이 된다. 관련 업체들을 자신들의 생태계 우산 속으로 끌어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애플은 이미 몇몇 기업들과 자신들의 스마트홈 시스템에서 구동되는 제품 개발 관련 얘기를 나누고 있다.

그렇게 될 경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때와 비슷한 효과를 기대해 볼 수도 있다. 아이폰, 아이패드가 나온 이후 많은 업체들이 애플 제품과 호환되는 액세서리, 헤드폰, 스피커를 내놨다. 자연스럽게 애플 중심의 생태계가 구축된 것이다.

궁극적으론 스마트홈 사업은 사물인터넷(IoT)의 바탕이 된다는 점에서도 매력적이다. 구글이 네스트랩스를 인수한 것도 스마트홈 사업 강화 뿐 아니라 IoT 시장 대응이란 좀 더 큰 목표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스마트홈 기기- 서비스 시장 폭발적 성장 예상

이런 점을 떠나 스마트홈은 시장 자체만으로도 매력적이다. 스마트홈 기기나 서비스 시장이 앞으로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시장 조사업체인 넥스트마켓인사이트 자료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홈 서비스 시장 규모는 오는 2017년엔 109억 달러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2012년 시장 규모가 20억 달러였던 점을 감안하면 불과 5년 사이에 다섯 배 수준으로 늘어난다는 얘기다.

관련 기기 시장 전망도 밝다. 시장조사업체 버그 인사이트는 2010년 23억 달러였던 세계 스마트홈 시장 규모가 2015년엔 9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매년 33%씩 성장한다는 얘기다.

스마트홈 시장이 활기를 띠는 것은 3G와 4G 등 모바일 네트워크 확산에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보급 확산이란 두 가지 조건을 맞아 떨어진 덕분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스마트홈의 기반이 될 커넥티드 기기 보급 댓수가 2018년엔 180억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구글에 이어 애플도 스마트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은 이런 점을 감안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 "보안은 우리가 강점" vs 구글, 커넥티드 카메라 업체 인수 타진

물론 스마트홈이 활성화될 경우 부작용도 적지 않다. 가장 큰 걱정거리는 역시 프라이버시 보호 문제다. 모든 것이 시스템으로 연결돼 있기 때문에 해킹 공격을 당할 경우 개인 정보가 무차별 유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스마트홈 후발 주자인 애플은 자신들의 경쟁 포인트 중 하나로 ‘뛰어난 프라이버시 보호 능력’을 내세우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전했다. 구글은 주 수입원이 타깃 광고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보안 쪽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애플 측 주장이다.

그렇다고 구글이 이 문제를 마냥 손 놓고 있는 건 아니다. IT 전문 매체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구글의 네스트 사업 부문은 가정 보안 강화를 위해 커넥티드 카메라 전문업체 드롭캠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드롭캠은 보안 촬영한 영상을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전송해주는 기술을 갖고 있는 업체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이어 또 다른 격전분야로 떠오른 스마트홈 시장. 모바일 운영체제 양대 강자인 애플과 구글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면서 스마트홈 시장이 활기를 찾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머지 않은 장래에 스마트홈이 우리 손에 들어올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