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삼성 '깜짝' 인사…현장에 '마하경영' 이식


그룹 미래전략실 팀장이 현장으로 투입 특징

[김현주기자] 올해 경영 화두로 '마하경영'을 내세운 삼성이 경영 인프라를 강화하기 위해 미래전략실 인사, 법무, 커뮤니케이션 임원을 삼성전자에 전진 배치했다.

이번 인사는 이건희 삼성 회장이 귀국한 지 2주 만에 '깜짝' 단행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회장은 빠른 변화와 혁신을 의미하는 마하경영을 실행하기 위한 첫 메시지로 '경영 인프라 강화'를 지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30일 삼성그룹은 미래전략실 팀장급에 대한 인사를 5월 1일자로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인사는 그룹 미래전략실 팀장들이 실무 현장인 삼성전자 팀장급으로 전진 배치된 게 특징이다.

그룹의 '컨트롤타워'로 불리는 미래전략실의 임원들이 삼성전자로 옮겨 그룹 '마하경영'의 메시지를 전파하고 현장 경영을 강화하는 임무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에 정현호 경영진단팀장(부사장)이 선임됐고, 전략2팀장에는 부윤경 삼성물산 기계플랜트사업부 부사장이 선임됐다.

커뮤니케이션팀장에는 이준 삼성전자 기획팀 전무, 기획팀장에는 이수형 삼성전자 준법경영실 부사장, 경영진단팀장에는 박학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지원팀장, 준법경영실장에는 성열우 준법경영실 부사장이 각각 선임됐다.

정금용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부사장)은 삼성전자 인사지원팀장으로, 이인용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으로, 김상균 준법경영실장은 삼성전자 법무팀장으로 각각 이동한다.

또 육현표 미래전략실 기획팀장(부사장)은 삼성경제연구소 전략지원 총괄 사장으로 승진 이동하게 됐다.

이인용 삼성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이번 인사는 삼성그룹이 추진 중인 마하경영의 효율적 실행을 위해 미래전략실 팀장급 전진배치를 통해 현장을 강화하고 권한을 위임한다는 취지"라며 "삼성전자의 경영인프라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미래전략실 인사, 커뮤니케이션, 법무 인력을 전진배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무급과 신임 부사장급 인력을 미래전략실 팀장으로 선임함으로써 현장 지원에 충실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은 당분간 그룹 및 계열사에 대한 추가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삼성 '깜짝' 인사…현장에 '마하경영' 이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