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무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준비


WSJ 보도…"프라임 서비스와 별도로 광고기반 무료 동영상 제공"

[원은영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멀티미디어 강자로 부상하기 위해 광고 기반의 무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마존이 연 99달러의 아마존 프라임 유료 가입자를 위한 인스턴트 비디오 서비스와 별도로 광고 기반의 무료 TV, 뮤직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아마존의 무료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는 오리지널 시리즈 뿐만 아니라 라이선스된 콘텐츠를 포함할 예정이며 아마존은 이를 위해 지난해 자체 선보인 드라마 베타스(Betas) 제작팀과도 협의 중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아마존은 이번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무료 뮤직비디오도 선보일 예정인데 사용자가 웹사이트에서 '브루스 스프링스틴'의 CD를 검색하면 그의 '본 인 더 유에스에이(Born in the U.S.A)' 뮤직비디오를 감상하겠냐고 묻는 옵션이 나오는 방식으로 서비스 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하지만 아마존 대변인 측은 이번 WSJ 보도와 관련해 공식 답변을 거부하고 있다.

아마존은 전자상거래 부문 최강자지만 뮤직,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에서는 구글 유튜브와 넷플릭스 등과 같은 경쟁사들이 월등히 앞서있다.

아마존이 프라임 유료 서비스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광고 기반의 무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이려는 것은 진정한 멀티미디어 강자로 부상하기 위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한편 아마존은 오는 4월 2일 뉴욕에서 이벤트를 열고 구글 크롬캐스트와 유사한 동글 방식의 셋톱 박스인 '킨들 TV'를 공개할 예정이다.

원은영기자 gr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