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종 교수 등 52명 'ITU전권회의' 자문위원 위촉


미래부, 각계 전문가로 자문위 구성

[정미하기자] 이병종 숙명여대 국제관계대학원 교수, 박상현 KBS해설위원실장 등 총 52명의 각계 전문가가 오는 10월 부산에서 열리는 '2014 ITU전권회의'의 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2014 ITU(국제전기통신연합)전권회의 준비 업무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각계의 전문가를 구성된 분야별 자문위원회를 위촉해 운영한다고 26일 발표했다.

미래부는 2014 ITU전권회의 준비 업무 전반을 총괄하기 위해 지난해 말 '총괄자문위원회'(위원장 임주환)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더해 최근 회의장 조성, 의제, 문화·관광 등 세부 분야별 준비업무가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민간전문가의 자문을 구하기 위해 분야별 자문위원회를 구성했다.

자문위원회는 ▲의제 ▲기술·인프라 ▲행사 ▲콘퍼런스·학술대회 ▲홍보 ▲의장 등 총 7개 분야로 구성됐으며, 해당 분야의 실무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한 10명 이내의 인사들로 꾸려진다. 분야별 자문위원은 G20, 핵안보 정상회의 등 국제 행사의 경험이 있는 전문가 중에서 총괄 자문위원의 추천 등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

홍보 분야 총괄자문위원은 이병종 숙명여대 국제관계대학원 교수, 박상현 KBS해설위원실장이 행사 분야는 김철원 경희대 호텔관광대학 학장, 황희곤 한림국제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의제와 문화·관광 분야 총괄자문위원은 정태명 성균관대 교수, 홍성걸 국민대 교수와 고석민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집행위원장, 윤호진 홍익대 공연예술대학원장이 각각 맡았다.

콘퍼런스·학술대회 총괄자문은 김상택 정보통신정책학회장과 조동호 한국통신학회 회장, 기술·인프라 부분 총괄자문은 최준균 카이스트 교수와 노종선 서울대 교수가 담당한다.

자문위원회는 분야별 주요 업무 진행사항을 점검·조언하며 추진상황, 세부 시행계획에 대한 아이디어 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며, 분야별로 수시 회의를 개최해 세부 계획을 발전시키고 총괄 자문위원회를 통해 이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최재유 정보통신방송정책실장 겸 ITU 전권회의 준비기획단장은 "자문위원회는 각 분야의 민간 전문가가 대거 참여하는 만큼 전권회의가 국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ICT 올림픽'으로 거듭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ITU전권회의는 ITU 최고위 의사결정회의로, 국제적인 ICT 현안을 논의하고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행사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올림픽으로 일컬어진다. 4년마다 개최되는 이 행사는 올해 오는 10월20일부터 부산에서 3주간 열린다. ITU는 정보통신기술과 네트워크 발전을 주도하는 유엔(UN)산하 ICT분야 전문 국제기구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