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11번가', 인도네시아 오픈마켓 시장 진출


엑스엘 악시아타와 '일레브니아(elevenia)' 론칭

[정은미기자] 토종 오픈마켓 '11번가'가 인도네시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SK플래닛(대표 서진우)은 인도네시아 2위 이동통신사 엑스엘 악시아타(XL Axiata)와 함께 오픈마켓 '일레브니아(elevenia)'를 론칭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일레브니아(elevenia)'는 숫자 11을 의미하는 영어 일레븐(eleven)과 세계를 의미하는 인도네시아어 두니아(dunia)의 합성어이다. 판매자와 소비자를 1:1로 연결해주는 쇼핑 세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SK플래닛은 지난해 5월 인도네시아 엑스엘 악시아타와 함께 디지털 콘텐츠 사업 추진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같은 해 7월 양 사가 50%씩 지분을 투자해 합작법인 '엑스엘 플래닛'을 설립해 이커머스(e-commerce)사업을 준비해왔다.

초기 투자금은 약 450억원이다. 이준성 커머스플래닛 전 대표가 엑스엘 플래닛의 초대 대표이사를 맡았으며, 현지 종업원 수는 100명이다.

'일레브니아'는 인도네시아 소비자의 이용행태를 고려해 웹뿐만 아니라 모바일에서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물건을 구매할 수 있도록 모바일웹과 앱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현지 이동통신사와 제휴해 모바일 쇼핑시 데이터 통화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유무선 통합 쇼핑을 위한 환경을 구축했다.

현재 '일레브니아'에는 패션, 화장품, 유아·어린이 용품, 전자기기, 가정·생활 용품, 도서, 음반 등 총 55만 개 이상의 상품이 등록돼 있다. 일자 별 특가 상품, MD추천상품, 한류상품, 유명 브랜드 제품 등 다양한 상품 코너도 운영한다.

엑스엘 플래닛은 한국과 터키에서 검증된 11번가 운영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오픈마켓, 판매자, 고객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이커머스 생태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준성 엑스엘 플래닛 대표는 "인도네시아의 빠른 시장 성장성과 인터넷 보급률을 고려해 이커머스 시장에 초기 진입했다. 온라인뿐만 아니라 모바일 쇼핑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11번가의 운영 노하우를 '일레브니아'에 적용해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차별화된 이커머스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이커머스 시장 규모는 14억 달러(2013년 기준)로, 2022년까지 연평균성장률(CAGR) 39%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터넷 보급률은 지난해 기준으로 31%를 넘어섰으며, 이동전화 보급률은 66%에 이른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