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창시자 '수면 위'…64세 일본계 美 물리학자


사토시 나카모토, LA 근교서 검소한 생활…비트코인 관련해선 '함구'

[원은영기자] 가상화폐 비트코인 창시자로 알려진 '사토시 나카모토'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한 오랜 추적끝에 마침내 그의 정체가 드러났다.

6일(현지시간) 미국 시사 주간지 뉴스위크 보도에 따르면 그는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는 64세 일본계 미국인으로, 사토시 나카모토는 필명이 아닌 그의 실제 일본식 이름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 그의 자산이 약 4억달러 수준으로 추정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로스앤젤레스 근교인 샌버나디노 소재의 단독주택에 거주하며 토요타 코롤라 차량을 운전하는 등 놀랄만큼 검소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는 뉴스위크 담당 기자와 주로 이메일로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한번은 그 기자가 주소를 추적해 신원 확인차 집을 방문하자 경찰을 부르기도 했다. 이후 인터뷰에서 자신이 비트코인 개발에 일부 관여했음을 인정했지만 "현재 그 일에 개입하고 있지 않고 있으며 이젠 나와 어떤 관계도 없다"며 그 이상의 언급을 삼갔다.

1949년 일본에서 태어난 나카모토는 미국 이민 후 캘리포니아 주립 폴리테크니크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했다. 이후 미군과 몇몇 기업에서 근무했으며 퇴직 후에는 취미생활로 모형열차를 만드는데 시간을 보내고 있다.

원은영기자 gr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