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왓츠앱 인수…모바일 천하통일 '야심'


총액 190억 달러…인스타그램 인수액의 16배

[김익현기자] 세계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이 모바일 메신저업체 왓츠앱을 인수하면서 모바일 천하통일 야심을 본격화했다.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19일(현지 시간) 왓츠앱을 16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여기에 인수 작업이 마무리된 뒤 4년에 걸쳐 왓츠앱 임직원들에게 페이스북 주식 30억 달러 어치를 부여하기로 했다.

왓츠앱 인수는 페이스북의 역대 인수 합병 중 가장 큰 규모. 페이스북은 지난 2012년 인스타그램을 10억 달러에 손에 넣은 것을 제외하면 초대형 인수를 단행한 적이 없다.

이번 인수는 현금과 주식 교환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인수 금액 중 40억 달러는 현금으로 집급하며 나머지 120억 달러는 페이스북 주식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왓츠앱은 전 세계 10억 명을 연결하는 통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페이스북의 채팅 및 메신저 서비스를 잘 보완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 인수 때와 마찬가지로 왓츠앱을 독립 사업 부문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왓츠앱은 우크라이나 태생으로 야후에서 근무했던 잰 쿰과 브라이언 액튼이 지난 2009년 공동 창업했다.

모바일 메신저인 왓츠앱은 월간 이용자 규모가 4억5천만 명을 웃돌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중 약 75% 정도로 매일 왓츠앱을 이용할 정도로 충성도도 높은 편이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