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비 해킹, 290만 고객정보 유출…"내 정보는?"


[김영리기자] 포토샵과 플래시 등으로 유명한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어도비가 해킹 공격을 받아 약 290만명의 결제카드 정보가 유출됐다.

어도비는 3일(현지시간) 인터넷 공지문에서 신원불명의 해커들이 최근 자사 전산망에 침투해 고객 계정ID, 암호, 실명, 암호화된 신용카드, 현금카드 번호, 카드 유효기간 등 정보를 빼갔다고 발표했다.

세계 각국 사용자들은 어도비 소프트웨어 제품을 이용하기 위해 카드 정보를 등록, 결제한다.

어도비는 국가별 피해상황을 밝히지 않았지만 사건 범위가 전 세계가 될 수 있다면서 모든 계정의 암호를 재설정하고 결제카드 정보를 올린 고객 전원에게 메일을 보내 해킹 사실을 공지하고 있다고 알렸다.

회사측은 PDF 문서 프로그램인 아크로뱃과 소프트웨어 개발도구인 콜드퓨전 등의 소스코드도 빼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해킹당한 건 유감이지만 어도비의 사후조치가 멋지다", "한국은 불법 다운로드 사용자들이 워낙 많아서 피해자들이 엄청나게 많지는 않을듯", "이런...정품 샀는데 걱정이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