힉스입자 존재 확정…'신의 입자' 베일 벗었다


[김영리기자] 이른바 '신의 입자'로 알려진 힉스입자의 존재가 확정됐다.

4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도쿄대와 일본의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팀에 의해 힉스의 존재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힉스 입자가 붕괴, 다른 소립자로 변하는 패턴 등을 조사한 결과 힉스의 질량이 양자의 약 134배인 125.5기가 전자볼트라고 판정했다. 또한 힉스의 스핀 값, 즉 소립자의 자전 값이 이론대로 제로인 것을 확인해 '힉스 발견이 학술적으로 확정됐다'고 결론냈다.

연구결과는 오는 7일 유럽의 물리학 학술지 '피직스 레터B'에 실릴 예정이다.

힉스 입자는 기본입자들과 상호작용을 통해 다른 모든 입자에 질량을 부여하는 역할을 하는 존재로 여겨진다.

1964년 영국의 물리학자 피터 힉스가 그 존재를 예언했지만 오랫동안 물질을 구성하는 기본 입자 중에서 유일하게 관측되지 않은 가상의 입자로 남아있었다.

이에 따라 피터 힉스 박사는 올해 노벨물리학상의 유력 후보 중 하나로 예상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힉스입자가 진짜로 있다니 겉핥기 식으로 밖에 모르지만 어쨌든 좀 놀라움", "뭔지는 자세히 모르는데 그냥 신기하다. 뭔가 큰 발견인 것 같아서 이해는 잘 안되지만 관심은 간다", "힉스입자 진짜 있구나", "힉스 입자가 여자친구보다 먼저 발견되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