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주파수 경매 3일, 입찰가격 상승폭 둔화


18라운드까지 진행, 또 밴드플랜1 승

[허준기자] 통신3사의 신규 LTE 주파수 경매 3일차가 마무리된 결과, 3일 연속으로 1.8㎓ KT 인접대역이 배제된 밴드플랜1이 승자 밴드플랜이 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1일 18라운드까지 경매가 진행됐으며 승자밴드플랜은 밴드플랜1이며 승자는 2개사라고 발표했다. 밴드플랜1의 입찰금액은 1조9천801억원이다.

밴드플랜1의 입찰금액은 경매 시작가인 1조9천202억원보다 599억원 올랐다. 밴드플랜2 입찰금액은 1조9천752억원을 기록해 시작가 대비 550억원 늘었다. 입찰금액은 2조원에 육박하고 있지만 두개 밴드플랜 모두 입찰금액 상승폭이 둔화된 것이 눈에 띈다.

밴드플랜1의 경우 1일차에 258억, 2일차에 179억원 올랐지만 3일차에는 162억원 상승에 그쳤다. 밴드플랜2도 첫날 172억원 상승한 이후 둘째날 255억원으로 상승폭이 커졌지만 사흘째에는 123억원 상승에 머물렀다.

상승폭이 줄었다는 점에서 경매 참여자들이 2번 연속 패자가 돼 주파수 입찰금액을 최소화하는 전략을 사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매 참여자들은 두번까지는 연속으로 패자가 돼 최소입찰증분만 올려 입찰할 수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내일(22일) 오전 9시, 19라운드부터 경매를 재개한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주파수 경매 3일, 입찰가격 상승폭 둔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