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美 CIA 국장 "화웨이는 중국 스파이" 주장


화웨이, '중국 스파이설'은 "증거없는 모합" 반발

[원은영기자] 미국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화웨이의 중국 스파이 활동을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이를 강하게 부인하고 나섰다.

19일(현지 시간) 주요 외신들 보도에 따르면 마이클 헤이든 전 CIA 국장은 전날 호주 경제지인 파이낸셜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가 중국 당국에 비밀 첩보를 제공하는 등 스파이 활동을 해온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화웨이는 통신설비 구축 과정에서 외국 통신시스템의 광범위한 정보를 중국 정부와 공유해 왔다. 또 서방 첩보기관들이 화웨이의 비밀 정보수집 활동에 대한 정보를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화웨이 측은 터무니없는 모함이라며 헤이든 전 CIA 국장의 발언을 전면 부인했다. 또 19일 발표한 이메일 성명을 통해 근거없는 명예훼손 대신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화웨이는 지난해 미국 의회 보고서를 통해 큰 파장을 겪은데 이어 또다시 서방 국가들의 비난을 사게됐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3년전 화웨이가 밴버리에 설치한 사이버안보평가센터(CSEC)의 작업을 면밀히 점검하라고 안보 당국에 지시했다. 또 최근 호주 정부는 현재 진행중인 전국광대역통신망(NBN) 설치 사업에 화웨이가 참여하는 것을 불허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미국 의회는 화웨이를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지목하며 자국 기업들에게 화웨이의 장비를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한 바 있다.

/시카고(미국)=원은영 특파원 gr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