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기사 자율심의 본격화


"자율심의로 언론의 신뢰성 제고에 기여"

[허준기자] 인터넷신문위원회는 26일 인터넷신문 기사에 대한 자율심의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위원회는 지난 5월 한국신문윤리위원회가 담당했던 인터넷신문에 대한 기사심의사업을 승계했다. 심의 대상 매체는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소속 회원사 38개와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준수를 서약한 31개 등 총 69개 매체다.

심의 활동을 위해 위원회는 언론학계, 법조계, 시민사회단체, 인터넷신문업계 등 분야별로 '인터넷신문 기사심의 분과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하고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기준으로 기사 자율심의를 시작했다.

위원회 측은 자율심의로 언론의 신뢰성 제고에 기여하고 나아가 언론중재위원회나 소송 등 법적 차원의 절차로 진행되기 전 자율심의 차원에서 정정절차를 거침으로써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이나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터넷신문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발족한 민간 자율 규제 단체다.

위원회 관계자는 "인터넷신문 광고 및 기사에 대한 자율심의와 고충처리 등 자율규제활동을 본격화해 인터넷신문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공신력을 제고, 인터넷신문 이용자의 편익을 도모하며 업계 건전한 환경조성과 발전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