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카카오 "PC고유식별번호(MAC) 수집 안해" 전면 부인


"에러 발생시에만 랜카드 정보 이용"

[정은미기자] 카카오가 개인용 컴퓨터(PC)의 고유식별번호(MAC)를 수집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주장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25일 카카오는 반박자료를 통해 "랜카드 정보를 수집하고 있지만, PC 단말기를 식별하기 위한 값으로 수집하고 있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카카오가 지난 20일 정식 출범한 카카오톡 PC판에서 개인용 컴퓨터의 고유식별번호인 MAC 주소(맥주소)를 수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MAC 주소는 특정 컴퓨터나 모바일 기기를 식별하기 위한 것으로 사용자 위치·접속 정보, 기타 개인정보 노출의 위험이 있어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를 제공하는 NHN과 다음커뮤니케이션, SK커뮤니케이션즈 등은 이를 수집하지 않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개인정보 취급방침에 'CPU 및 랜카드 정보 등 운영체제 및 하드웨어 환경정보'를 수집한다는 표현 때문에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랜카드 정보 수집도 맥주소를 수집하는 건 아니고, 에러가 발생했을 때만 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유무선 랜카드 여부를 구분하는 정보만 수집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복 로그인을 막기 위한 PC 단말기 식별은 맥주소가 아닌, 개인정보 역추적이 불가능한 해쉬방식을 사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카카오 "PC고유식별번호(MAC) 수집 안해" 전면 부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