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2차 협력사 지원시스템 도입


'윙크' 구축 위해 IBK기업은행·나이스디앤비와 업무협약

[민혜정기자] SK플래닛(사장 서진우)은 2차 협력사에 대한 대금 지급을 보장해주는 동반성장 지원시스템 '윙크(WinC)'를 도입한다고 7일 발표했다.

SK플래닛은 IBK기업은행, 기업신용정보업체 나이스디앤비와 동반성장 지원시스템 '윙크(WinC)' 구축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SK플래닛은 계약을 체결한 1차 협력사에 신용을 보증해준다. IBK기업은행은 이 계약을 바탕으로 해당 기업에 기업신용이나 담보 보증수수료 없이 자금을 제공해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납품 대금을 바로 현금 결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플래닛 측은 "협력사 간 대금결제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1· 2차 협력업체간 대금 지급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공정거래법을 준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중소협력기업 간에도 공정거래 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K플래닛 김영철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앞으로 SK플래닛은 중소 협력사들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관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