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1분기 영업익 1천513억원…4분기 연속 흑자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7%에서 2%로 5%p 하락

[박계현기자]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1분기 매출 6조8천32억원, 영업이익 1천513억원, 당기순이익 35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동기(6조1천837억원)와 비교하면 매출은 10% 증가했고, 영업익은 전년동기 2천112억원 손실, 당기순이익 1천292억원 손실에서 흑자전환한 수치다. 영업이익률 또한 전년동기 -3%에서 2%로 다소 개선됐다.

전분기(8조7천426억원)와 비교하면 매출은 22%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분기(5천872억원)에 비해 74.2% 하락했다. 또 당기순이익(3천197억원) 역시 98.9% 감소했다. EBITDA는 1조2천685억원(EBITDA 이익률 19%)을 기록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은 "IPS 기술 등을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제품으로 계절적 요인을 극복하고 4분기 연속 영업 흑자를 기록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1분기 LCD 판매량(면적기준)은 전년동기 대비 약 1% 증가한 818만 평방미터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LCD 패널이 43%, 모니터용 패널이 21%, 노트북PC용 패널이 9%, 태블릿 PC용 패널이 14%, 모바일용 패널이 13%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정호영 부사장은 "2분기 면적기준 출하량은 전분기 대비 4~9%의 성장률이 예상되며, 판가는 일부 제품 등락 있을 수 있으나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이어 "고해상도, 대형화 추세에 맞는 차별화 제품군의 지속 확대를 통해, 출하량 확대는 물론, 단위당 밸류(Value)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LG디스플레이의 1분기 말 주요 재무지표들은 부채비율 133%, 유동비율 110%, 순차입금 비율 16% 수준으로 개선됐다.전분기 부채비율은 139%, 유동비율은 97%, 순차입금 비율은 18%를 기록한 바 있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