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청주 3공장서 감광액 1리터 누출


[박계현기자] 충청북도 청주 SK하이닉스 공장에서 지난 22일 염소가스 누출 사고에 이어 28일 유해 화학 물질이 다시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쯤 충북 청주시 청주산업단지 내 SK하이닉스 제3공장에서 광학공정에 사용되는 감광액(PR) 1리터가 누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측은 감광액은 고위험군은 아니지만 유해 화학 물질로 분류된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 측은 "제3공장 M11 라인에서 작업 중이던 직원이 1리터 단위로 포장돼 있는 감광액 병을 옮기던 도중 바닥에 떨어뜨려 병이 깨졌다"며 "감광액을 현장에서 즉시 수거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