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불산누출 관계자 7명 입건


경기지방경찰청 수사결과 발표

[박영례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불산 누출 사고와 관련 관계자 총 7명이 입건됐다.

경기지방경찰청은 26일 경기도 화성소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 불산 누출사고와 관련 이같은 내용의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기경찰청에 따르면 불산 1차 누출원인은 11라인 중앙화학물질공급시스템(CCSS) 내 불산탱크밸브 이음쇠 부분인 실링(고무패킹) 노후화와 볼트 부식으로 추정했다.

이에 따라 업무상 책임을 물어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최 모씨(54) 등 3명, 협력업체인 STI서비스 최 모씨(50)등 4명 등 총 7명을 입건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날 발표에서는 불산 누출량과 배풍기를 이용한 오염물질의 외부배출, 2차 피해 발생 여부 등 유해화학물질관리법 등 위반 여부는 제외됐다. 이들 사항은 현재 환경부, 고용노동부와 공조수사가 진행중이다.

한편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은 지난달 27일 불산 누출로 1명이 숨지는 등 총 5명의 사상자를 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