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게임규제 완화 위해 정부·국회 설득"


"협회명 변경 추진, 사회공헌 비율 2%까지 끌어올릴 것"

[이부연기자] 남경필 신임 한국게임산업협회장이 게임산업의 규제완화를 위해 정부와 국회를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게임산업협회의 명칭을 변경하고, 게임산업이 사랑받을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에 적극 나서겠다는 포부도 말했다.

22일 남경필 신임 게임산업협회장은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앞으로 1년간 게임산업협회를 자율, 공헌, 성장 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로 이끌 것"이라면서 "정부 규제가 많은 나라 치고 선진국이 된 사례가 없으며, 게임산업 역시 자율이 우선시 돼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 협회장은 이어 "게임업체들이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상당히 많이 진행하고 있음에도 국민들이 모른다"면서 "홍보강화도 해야 하고 현재 1% 정도인 사회공헌 비율을 확대해 2% 정도까지 높일 것"이라고 했다.

게임산업협회에 변화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이 남 신임 협회장의 생각이다. 이를 위해 협회명 변경도 추진하며 사회 공헌 비율도 2%로 높인다는 방침이다.

남 협회장은 "부정적 인식을 심어준 것이 각인된 협회 이름을 바꾸는 것도 추진하며 이에 대해 협회 부회장 등과 의견의 일치를 봤다"면서 "그간 해왔던 정책의 방향도 규제를 자율규제로 스스로 먼저 선도해 나가면서 협회의 변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국회의 상임위원회 소속 의원으로서 게임산업협회라는 이익단체의 장을 맡아 이해의 충돌있을 때는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눈앞의 이익을 위해 대변하지 않겠다. 장기적 산업의 발전으로 보고 행동하겠다. 정치인 출신의 이익단체장 취임은 오히려 정부와 국회와 의견 조율을 통해 긍정적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셧다운제 등 문화부가 추진하고 있는 규제정책에 대해서는 "규제를 여러 가지 수단으로 하고 있지만 효과는 별로 없다. 수레는 요란한데 거두는 곡식은 없는 셈"이라면서 "자율규제로 가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생각하며 앞으로 글로벌 스탠더드를 맞춰 산업의 부흥을 꾀하도록 정부와 국회를 설득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