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불산 가스, 외부 누출 없었다"


"중화제 사용한 뒤 송풍기 가동해"

[박계현기자] 삼성전자가 불산 가스 외부 누출 논란과 관련해 "외부 누출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15일 "삼성전자가 1월28일 오전 6시께 삼성전자와 협력업체 STI서비스 직원 등 3∼4명이 대형 송풍기를 틀어 중앙화학물질공급시스템(CCSS) 탱크룸 내 불산 가스를 외부로 빼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사건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송풍기를 틀었던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중화제를 사용한 후에 송풍기를 가동했고 희석액의 끓는점이 높아 미미한 양만이 증발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회사 측은 "사내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해 중화제 처리를 한 후 불산이 검출되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나서 송풍기를 틀었기 때문에 외부 누출은 없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의 불산은 49% 희석액이라 끓는점이 섭씨 106도"라며 "물론 자연상태에서도 증발은 일부 있지만 시간이 걸리고 미미하다"고 덧붙였다.

회사 측은 "지난 번 구미에서 유출된, 희석되지 않은 100% 불산은 약 19.5도에서 그대로 기화되기 때문에 확산이 컸지만 이번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의 불산은 기화되기가 어려워 외부 누출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회사 측은 "지난 1일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대기질을 정밀측정한 조사 결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인근지역은 불소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난 27일 오후 1시30분께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화학물질 중앙공급시설 건물의 불화수소희석액을 보관한 저장탱크와 생산라인을 연결하는 밸브에서 누수가 발생해 불산이 누출됐다. 이로 인해 삼성 협력업체 STI 서비스 작업자 박 모씨가 숨지는 등 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