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반도체 화성공장 불산 누출, 1명 사망·4명 부상


"누출로 인한 2차 피해는 없어"

[박계현기자] 경기도 화성시 삼성 반도체공장에서 불산이 누출되는 사고가 일어나 협력사 직원 1명이 사망했다.

28일 새벽 5시 30분쯤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11라인에서 불화수소희석액(불산)이 누출돼 삼성전자 협력사 STI서비스 직원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을 입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배관 설비에서 불산이 누출돼 협력사인 STI서비스 소속 직원 5명이 이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불산에 노출됐다"며 "박 모씨의 경우 목과 가슴의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사망했다"고 전했다.

또 함께 작업했던 4명의 직원들도 병원에 이송됐으나 치료후 완쾌, 퇴원한 상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불산 원액이 누출된 게 아니라 희석된 액체 상태 용액 2~3ℓ 극히 소량으로, 누출 즉시 폐수처리장으로 보내지는 구조여서 2차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번사고원인을 철저히 조사, 항구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측은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산 배관 교체작업 중 밸브가 녹아 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