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G-스마일G, '크로스파이어' 中 서비스 전격 합의


소송 취하, 내년 7월 이후 3년 네오위즈G 통해 서비스

[이부연기자]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윤상규)와 스마일게이트(대표 권혁빈)가 그간 저작권 등 소송 중이던 1인칭슈팅(FPS)게임 '크로스파이어'의 중국 서비스에 합의했다고 7일 발표했다. 양사는 진행 중이던 소송도 함께 취하하기로 했다.

합의에 따라 네오위즈게임즈는 '크로스파이어' 중국 서비스를 2013년 7월 이후에도 3년간 더 수행, 최대 매출원을 확보하게 됐다.

네오위즈게임즈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크로스파이어'의 최대 매출원인 중국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유지, 중국 게임 시장 내 영향력을 보다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라면서 "또한 양사가 제기했던 소송은 원만하게 합의하여 취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 관계자는 "최근에 네오위즈게임즈의 상황이 좋지 않았던 것과, 전반적인 게임 업계 분위기가 다운된 점이 양사의 합의를 이끌어 낸 주요인"이라면서 "이번 계약을 통해 스마일게이트는 그간 소송의 쟁점이었던 게임 저작권을 확보받았으며 앞으로 게임 산업 전체 발전을 위해 대승적으로 결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지난 2007년 5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크로스파이어'는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북미, 유럽, 남미, 러시아 등 전 세계 75개국에 진출한 명실상부 글로벌 FPS게임이다. 특히 지난 8월에는 중국 동시접속자 400만 명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또한 국산 게임 최초로 2011년부터 세계 최대 온라인 게임 대회인 월드사이버게임즈(WCG)의 정식종목으로 2년 연속 채택되며 높은 인지도와 인기를 인정받고 있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