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11월 중국 역대 최대 실적 달성


11월 총 14만2천987대 판매...랑동·K3 등 준중형 신차가 실적 견인

[정기수기자] 지난달 현대·기아차가 중국에 진출한 이후 역대 최대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인 베이징현대와 기아차 중국 합자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는 11월 중국 시장에서 각각 9만888대, 5만2천99대 등 총 14만2천987대를 팔아 역대 최대 월간판매 실적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종전 최대 실적이었던 올해 9월의 12만7천827대를 웃도는 수치다.

<사진=지난달 26일 베이징현대 누계 생산·판매 400만대 달성 기념 행사에서 설영흥 현대차 부회장(사진 왼쪽)과 쉬허이 베이징기차 동사장(사진 오른쪽)이 400만번째 생산된 신형 싼타페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기아차]

올 1~11월 누적 판매도 전년동기 대비 12.7% 증가한 119만8천194대를 기록해 지난해 연간 실적인 117만2천318대를 이미 돌파했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연말까지 올해 사업계획인 125만대(현대차 79만대, 기아차 46만대) 판매를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앞서 지난달에는 중국시장에서 역대 누계 판매 600만대(현대차 400만대, 기아차 200만대 동반 달성)를 돌파했었다.

이 같은 판매 호조는 현대차 '랑동'과 기아차 'K3' 등 중국 자동차 최대 시장인 준중형 차급을 겨냥해 출시된 신차들이 주도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8월 출시한 현대차 '랑동'은 첫 달 1만대 판매를 넘어선 데 이어 10월 1만8천207대, 11월 1만8천910대가 각각 팔려 월 2만대 판매를 목전에 두고 있다.

지난 9월 처음 선보인 기아차의 'K3' 역시 11월 1만313대가 판매돼 K2와 함께 기아차 판매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급에서도 현대차 '투싼ix'와 기아차 '스포티지R'이 지난달 각각 1만4천580대, 8천492대가 판매돼 역대 최대 실적을 동반 경신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글로벌 업체들이 앞다퉈 공장 증설에 나서는 등 중국시장에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새로운 중국 정부 역시 소비자 권익 보호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중국시장 진출 10주년을 맞아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내실있는 성장에 더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