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1월 42만365대 판매…'싼타페'가 실적 견인


전년比 11.9%↑…국내 판매 6만1천608대 '올해 최대'

[정기수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싼타페 등 신차 효과와 개별소비세 인하 등 내수판매 촉진 정책에 힘입어 판매 호조세를 기록했다.

해외시장에서도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해외공장의 호조세가 이어져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지난 11월 총 42만365대(내수 6만1천608대·수출 35만8천757대)를 판매, 전년동월 대비 11.9%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현대차는 11월 국내시장에서 전년 동월보다 12.6% 증가한 6만1천608대를 판매하며 올 들어 월간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전체 승용차 판매는 3만3천110대로 작년보다 0.8%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차종별로는 아반떼가 가장 많은 9천932대를 판매했고 이어 쏘나타(8천997대), 그랜저 (7천736대), 엑센트(2천683대) 등의 순이었다.

싼타페(8천122대), 투싼ix(3천833대), 베라크루즈(345대)를 합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경우 전년동월 대비 87.2%가 증가한 1만2천300대를 판매했다. 신차 효과와 개소세 효과를 동시에 누린 싼타페가 8천대 이상 팔리며 내수판매 호조를 이끌었다.

상용차의 경우 그랜드스타렉스,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는 작년보다 8.6% 증가한 1만3천698대가 팔린 반면,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2천500대가 팔려 작년 대비 7.6% 감소한 실적을 올렸다.

11월 해외시장에서는 국내생산수출(11만7천668대)와 해외생산판매(24만1천89대)를 합해 총 35만8천757대를 판매해 전년동월 대비 11.8%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보다 국내공장수출은 0.3%, 해외공장판매는 18.5% 증가한 수치다.

특히 해외공장은 미국, 중국, 러시아 등 대부분의 공장이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호조세를 이어갔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럽발 재정위기와 신흥시장 확대 등에 대한 우려와 함께 수요정체와 경쟁심화 등으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 올 하반기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른 선수요 발생으로 정책 종료 후 내수판매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어려운 시장 상황에 대응해 싼타페 등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수출 확대 노력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며 "확고한 품질경영 기조를 유지하며 보다 내실 있는 경영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1~11월 국내외 시장에서 전년동기 대비 9.0% 증가한 총 401만792대를 판매했다. 이중 국내판매는 60만4천671대로 3.3% 감소한 반면, 해외판매는 340만6천121대로 작년보다 11.5% 늘었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