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11월 25만8천157대 판매…K3·K7 등 신차효과


국내 판매 4만4천400대, 전년比 6.4%↑

[정기수기자] 기아자동차는 지난 11월 총 25만8천157대(내수 4만4천400대·수출 21만3천757대)를 판매, 전년동월 대비 6.4%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국내외 경기 침체 영향으로 자동차 판매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K3와 K7 등 신차효과와 개별소비세 인하, 해외공장 판매호조 등의 영향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1~11월 기아차 누적 판매실적은 국내 43만5천546대, 해외 206만3천871대 등 총 249만9천417대로 전년 대비 8.2% 증가했다.

기아차는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자동차 경기 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올 하반기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른 선수요 발생으로 내년 판매 위축은 더욱 심각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아차 관계자는 "국내판매 감소 분을 해외판매로 만회하는 한편, 새롭게 선보인 준중형 세단 K3 등 신차에 대한 판촉과 마케팅을 강화하고 브랜드 인지도 향상과 판매 역량 강화를 통해 위기를 극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내판매는 최근 선보인 준중형 K3, 준대형 세단 '더 뉴 K7' 등 신차효과 영향으로 전년동월 대비 13.8% 증가했다.

K3는 지난달 7천575대가 판매되면서 지난 10월에 이어 2개월 연속 7천대 이상 판매되는 등 호조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13일 출시된 '더 뉴 K7'은 구형 793대를 포함해 3천148대가 판매됐다.

이와 함께 모닝, K5, 스포티지R 등 주력차종들이 각각 7천892대, 5천519대, 4천33대가 판매되며 기아차의 전체 내수실적을 견인했다.

아울러 고유가로 인해 연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K5 하이브리드 판매 역시 선전했다. K5 하이브리드는 지난달 총 1천164대가 판매돼 지난 10월 1천327대에 이어 2개월 연속 1천대를 넘어섰다.

다만, K9은 지난달 405대에 그쳐 지난 5월 출시 이후 가장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1~11월 기아차의 누적 국내판매는 43만5천546대로 44만7천947대를 판매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했다.

해외판매는 국내생산분 10만4천150대, 해외생산 분 10만9천607대 등 총 21만3천757대로 전년대비 5.0% 증가했다.

국내공장생산 분은 프라이드, K5, 쏘울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물량 감소로 인해 전년대비 4.3% 감소했다.

반면 해외공장 생산 분은 현지 전략형 차종들이 큰 인기를 얻으면서 전년 동기대비 15.6% 증가하며 국내공장의 해외판매 감소분을 만회했다.

해외판매는 프라이드를 비롯해 K3, 스포티지R, K5 등 수출 주력 차종들이 실적을 견인했다.

해외시장에서 프라이드가 3만6천224대, K3(포르테 포함)가 3만3천239대, 스포티지R이 3만489대가 판매됐으며, 미국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는 K5는 2만5천4대로 뒤를 이었다.

1~11월 기아차의 해외판매 누계는 206만3천871대로 지난해 186만1천346대 보다 10.9% 증가했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