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이통 도전 KMI, '서류면접' 통과


1단계 심사인 적격심사 통과

[강은성기자] 네번째 이동통신사 출범에 도전장을 낸 한국모바일인터넷(대표 공종렬, 이하 KMI)이 사업허가 본 심사에 앞서 일종의 '서류면접'인 적격심사를 통과했다.

KMI 측은 "지난 29일 적격 심사를 통과했다"면서 "사업 허가 본 심사 역시 최선을 다해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KMI는 방송통신위원회에 2.5㎓ 대역 40㎒ 폭의 주파수 할당을 신청해 놓은 상태. 기간통신사업자 허가를 받게 되면 주파수 경매를 통해 해당 주파수를 받을 수 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